사진
2016.02.27 07:58

만물의 이름은?

조회 7444 답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위로 아래로 답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위로 아래로 답글로 가기 인쇄

잡초 = 자생초 토종

노숙자 = 걸인 방랑인 호()

한국종 작물 가축 = 재래종

신품종 = 개량종

독립군 = 광복군

범인 = 범죄자

피해자 = 피해인

국민 = 백성

유권자 = 유권인

해외 = 외국 타국 국외

관리자 = 관리인

실학자 = 실학인


주인과 객이 바뀐 듯한 우리 말 글 회원님은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

이 외에도 많을 것입니다.

회원님의 의견을 보겠습니다.

  • 이영주 2016.02.27 14:59
    의식하면서 바꿔보려고 해도 무심코.쓰고나서 다시고쳐쓰기를 반복한답니다. 자꾸자꾸 연습하다보면 어느새 바뀌어있겠지요?
    습관이 될때까지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여운분 2016.02.27 18:26

    언어 순화는 좋은 품성으로 이끌어 줄 수 있는
    기본으로 생각 됩니다 만,

     

    블로그에 옮기고저 합니다

  • 오계정 2016.02.29 23:24

    정치인이라 칭하나 정치자로만 보이니

    진정으로 정치人이 되길 기원하며,
    굴절, 은폐, 깜깜한 형국이라 힙들지만
    국민이 아닌 백성으로

    농민이 아닌 농부로

    시청자가 아닌 시청인으로

    살고자 한다

  • 김예숙 2016.03.01 22:43
    범인/피해자, 방송인/시청자 ...
    선생님께서 지적해주시기 전에는 주목하지 못했었습니다. 언제부터, 어떤 연유로 그리 사용되었는지가 궁금해집니다.
  • 관리인 2016.03.02 05:36
    3월 교육에서 알 수 있을 것입니다.
  • 현승섭 2016.03.03 10:41
    바른 언어 우리것을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 신상아 2016.03.09 17:27
    감사합니다. 새삼 공감하며 귀한 지식 부끄러운 마음으로 받습니다.
  • 현진솔 2016.03.28 20:40
    요즘 흙수저라는 말도 굉장히 가난한 서민이라는 뜻으로 쓰이는데 이것도 결고 좋은 말은 아닌것 같습니다. 어머니인 흙을 자연스레 비하하는 듯한 느낌을 가지게 하니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소서(小暑) 관리인 2017.06.20 22
» 만물의 이름은? 8 관리인 2016.02.27 7444
970 우리 자동차를 같이 연구합시다. 관리인 2007.12.09 4441
969 작은 배를 만들어 볼까요. 관리인 2007.12.09 5477
968 자연에 순응하는 삶(1) 3 관리인 2007.12.12 4128
967 자연에 순응하는 삶(2) 3 관리인 2007.12.13 3787
966 자연에 순응하는 삶(3) 4 관리인 2007.12.14 3766
965 사랑은 언제나 늦게 오는가 1 관리인 2007.12.15 4068
964 내 몸의 주인은 누구? 2 관리인 2007.12.18 3595
963 마음(心)에 점(點) 하나 찍으셨나요? 1 관리인 2007.12.21 3371
962 늑대의 습성 4 관리인 2007.12.23 5358
961 겨울밤에 눈 1 관리인 2007.12.27 4171
960 하늘에서 땅까지 2 관리인 2007.12.27 3961
959 '08년 진입 했습니다. 2 file 관리인 2008.01.01 3773
958 초엿새 1 관리인 2008.01.04 3610
957 유기 체계적인 한국 농업(동식물) 3 관리인 2008.01.08 3436
956 대한 1.21일, 성급한 봄을 기다리며 1 관리인 2008.01.08 4272
955 禾氣滿堂 (화기만당) 2 관리인 2008.01.14 4978
954 부조화 불협화음 세상 5 관리인 2008.01.16 4961
953 설 안에 입춘이면 봄이 일찍 오지요 1 관리인 2008.01.25 4175
952 설음식 준비는 요만큼 관리인 2008.01.31 3903
951 입춘대길 2 관리인 2008.02.03 315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9 Next
/ 49
닫기
127.5도는 한국